Interview 박경주 다문화 극단 샐러드 대표

문화다양성 실현을 위한 진정한 행보 인터뷰 및 구술 정리 곽세원 기자 골목과 건물마다 각종 원자재가 가득 쌓여있는 서울 문래동에 어울리지 않는 공연 사무실이 있다. 바로 다국적 이주민으로 구성된 국내 첫 다문화 극단 ‘샐러드’이다. ‘다양한 문화가 함께 잘 어우러진다’는 뜻의 샐러드볼에서 이름을 따왔다는 이 극단은 어느덧 올해로 설립 11년을 맞았으며 2014년 고용노동부 인증을 받은 사회적 기업이다. 이주민 인권 문제와 그들이 겪는 고통을 문화예술로써 전하는 박경주 대표와 이제는 가족이나 다름없다는 단원들을 만나 대한민국의 다문화 이모저모를 들어보았다. 지금의 샐러드가 있기까지의 이야기부터 풀어보자. 홍익대 미대 판화과를 졸업하고 1993년 영화 공부를 위해 독일로 갔다. 그 당시 독일은 네오나치 무리가 기세등등했다. 인종이 다르다는 이유로 많은 사람이 죽었다. 생전 처음 나간 외국에서 난 ‘황인종’에 지나지 않았다. 엄청난 문화적 충격을 받았고 그것이 샐러드 탄생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그 시작은 2005년 인터넷 다국어 대안언론 ‘샐러드TV’다. 떨어진 가족과의 상봉만을 그리는 TV 프로그램에서 다루지 않는 이주민들의 실질적인 문제들을 밀착 취재하여 실시간 영상을 올렸다. 처음엔 1~2년만 하고 그만두려 했다. 그런데 오픈한 지 한두 달 만에 엄청난 수의 페이지뷰를 기록했다. 예상치 못한 외부반응을 보고 꼭 해야만 하는 일이란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 1995 ~ 2020 by Park Kyong JU. saladboom@hanmail.net            

  • Facebook Clean
  • Vimeo Social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