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 Day Archeology_ Solo Exhibition

Title of the exhibition: Park Kyongju Solo Exhibition_ 26 Day Archeology Term: 2019. 12. 17(Tue) ~ 2019. 12. 29.(Sun) Place: SeMA storage Artist talk: 2019. 12. 22(Sun)3Pm (SeMA storage) Host: Salad Co, Ltd. (www.salad.or.kr) Technical Support: Seoul Alpine Rescue Team Support: SeMA Contact:(02)2254 0517 “If society looks away from truth, truth has no choice but to personify itself and be in front of people.” - Park Kyongju The artist Park Kyongju’s exhibition on research project of a diary written by a Vietnamese migrant woman. The artist recorded the deceased migrant woman Tran Thanh Lan’s 26 day life by piecing together Vietnamese words that she couldn’t understand as if she had been an a

박경주 개인전 Solo Exhibition

전시명: 박경주_ 26일의 고고학 / Park Kyongju_ 26 Day Archeology 전시 기간: 2019. 12. 17(화) ~ 2019. 12. 29(일) *월요일 휴관 전시 장소: SeMA 창고 1~3 전시장 작가와의 대화: 2019. 12. 22(일) 오후 3시 (SeMA 창고 1 전시장) 라이브 스트리밍 퍼포먼스: 2019년 12월 22일(일)/ 29일(일) 오후 1시 샐러드 극단 페이스북 (ID: saladboom) 전시부분: 오브제, 영상 설치 및 퍼포먼스 운영 시간: 11시~ 18시 / 월 휴관 *별도의 오프닝 없음. 문의: 샐러드 (02-2254-0517/saladboom@hanmail.net) • 작가 박경주가 연구한 베트남 이주여성의 일기 연구결과展 • 총 16페이지의 일기에 담긴 26일의 진실을 11년간 추적하여 창작한 신작 전시. • “만약 사회가 진실을 외면한다면, 진실이 스스로 인격화해 사람들 앞에 서는 수밖에”- 박경주 • 작가는 마치 고고학처럼 알아듣지도 못하는 베트남어 활자를 짜 맞추며 이주여성 故쩐탄란의 26일간의 인생을 기록함. • 퍼포먼스 <만약에 일기가 사람이라면>, 오브제 설치 <나무비석길>, 영상설치 <26일의 고고학>, 퍼포먼스 <2018형재>, 희곡집 <란의 일기>를 전시. • 일기를 소재로 3개의 희곡을 창작해 무대에 올렸으며, 지난 5년간 에세이 영화 제작에 몰두함. 전시개요

희곡집 <란의 일기> 도서출판 연극과인간

베트남 이주여성 故 쩐탄란을 기리며 베트남 이주여성 쩐탄란의 사망사건을 모티브로 창작한 세 편의 희곡을 모아 첫 희곡집을 낸다. 실재 있었던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는 점, 그리고 작가가 오랜 시간 취재한 사건의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본 희곡집에 실린 작품 모두 일종의 다큐멘터리 희곡이다. 세 편의 작품은 옴니버스처럼 서로 연결돼 있다. 2008년 봄, 대안언론 기자로서 직접 사건을 밀착 취재하고 나서 2018년 봄까지, 1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나는 늘 진실이 궁금했다. 처음에는 고인이 남긴 메모- 일기를 읽는 것으로 시작했다. 2011년, 나는 ‘차우’라는 인물을 창조해 <란의 일기>를 창작해 공연했다. 그리고 내가 직접 작성했던 기사와 관련 자료를 바탕으로 <란의 일기 개정판 2.0>을 새롭게 써서 2013년 무대에 올렸다. 2016년 봄, 베트남에서 고인의 모친을 만나 더 많은 사건 자료를 받았다. 이후 나는 모친의 소송 과정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지켜봤다. 고인의 일기는 시간이 갈수록 더 해독하기 어려웠다. 진실이 보이지 않았다. 고인의 사망 10주기를 기리기 위해 창작한 <공소시효>에 그러한 과정과 고민을 고스란히 담았다. 애초 이 작품들은 이주민 배우들과 함께 무대에 올리기 위해 창작됐었다. 희곡집이 세상에 나오는 만큼 이제는 그 울타리를 벗어나길 희망한다. 지난 10년간 창작활동의 버팀목이 되어 준 샐러드 극단 이주민 단원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 1995 ~ 2020 by Park Kyong JU. saladboom@hanmail.net            

  • Facebook Clean
  • Vimeo Social Icon